Members News

   |   News Room   |   Members News
Members News

中國 좀비들, 프랑스 랑콤에 시비 턴 이유.JPG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영숙22 작성일19-09-13 02:51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36425415603539450.PNG
36425415603539451.PNG
36425415603539452.PNG

게시일: 2016. 6. 10.

[앵커]
우리나라의 다국적 걸그룹 멤버 쯔위가 TV 방송에서 타이완 기를 흔들었다가 중국인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사과한 뒤 타이완인들의 분노를 샀던 사태 기억 하실 텐데요.

프랑스의 세계적인 화장품 업체 랑콤도 중국과 홍콩에서 비슷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김종욱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쇼핑몰에 모여든 성난 시위대가 랑콤 매장 진열대에 항의 문구가 적힌 종이를 잔뜩 붙입니다.

발단은 반중국 성향을 가진 홍콩 가수 데니스 호를 초청해 열려던 판촉 행사.

중국 네티즌들은 행사를 취소하지 않으면 중국에서 판매가 중단될 수 있다 고 위협했습니다.

놀란 랑콤은 사과를 한 것은 물론, 참가 신청이 이미 끝난 홍콩 판촉 행사도 취소했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발끈한 홍콩 네티즌들이 "홍콩에서 모든 가게를 닫고 중국에서 여는 걸 검토하라"는 글 등으로 공격 했습니다.

로레알은 하루 동안 홍콩 내 모든 가게 문을 닫았습니다.

[에이버리 응 / 홍콩 시위 주최자 : 중국과 사업 관계가 있거나 중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모든 다국적 기업은 앞으로 중국의 이런 압력에 계속 굴복해야 한다는 것 을 뜻합니다.]

[데니스 호 / 홍콩 가수 : 이런 세계적인 기업이 네티즌들의 이런 협박 글과 정치적 압박에 무릎 꿇다니 정말 충격적입니다.]

데니스 호는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에 가담했다가 체포 됐습니다.

이 시위를 지지한 다른 연예인들과 함께 중국 매체의 블랙 리스트에 올라 있기도 합니다.

지난달에는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만나는 등 반중국 활동에 적극 참여 하고 있습니다.


반(反)중국 가수 내세웠다가...홍콩판 '쯔위 사태' / YTN

https://www.youtube.com/watch?v=3JuWAj3Kb6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